HTML 의 역사

HTML 5 을 정리하면서, HTML 역사에 대해서도 살펴보려한다.
아~ 이 생각을 하는 순간, 내가 가지고 있는 HTML 책자가 떠올랐다...

후다닥, 책장에 달려가 보았다. 하하하 있다...

완전 古書 ㅋㅋㅋ 사진에서 찾아보시라...


위 사진은 아직도 나의 집 책꽂이에 꾲혀있는 HTML4 & CSS2.
발행일자를 보니... 헙... 1998년 4월 27일... 세월이 느껴진다...
발행일자가 1998년 이라도 그 당시 여느 책들처럼 CD 부록도 함께 꽂혀있다.



이미지 참고 : http://www.scoroncocolo.com/Html5.html

1991년에 시작해서 현재까지의 HTML.
1991년부터 1997년까지 HTML은 빠르게 발전했다. CSS가 포함이 되었고, JavaScript 가 추가되었다.
HTML 4.0 이후에도 W3C 에 의해서 HTML 은 HTML 4.01, XHTML 1.0, 1.1, 2.0 등으로 진화시키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해왔다(위 이미지를 보면 역사에 대해서는 간단히 아시겠죠? 더 자세한 내용은 웹을 통해서 찾아보시면 더 많은 내용을 얻으시리라...)

그 과정에서 W3C 는 HTML 의 Version Up 을 중단하고 XHTML 로 개발의 방향을 변경하였다. XHTML 2.0 은 하위호환성을 고려하진 않는 새로운 언어로 디자인하기 시작했다.

그런 XHTML 2.0 은  W3C 의 이상과 현실의 차이로 인해서 XHTML 은 브라우저들에게서 외면당해졌고,
W3C 와는 생각이 다른, 몇개의 브라우져회사가 모여 WHATWG 라는 Working Group을 설립하여, 웹 개발현실을 반영하면서도 하위버젼의 HTML 과도 호환되는 발전된 HTML 을 정의하기 시작했다.

WHATWG 를 인정하지 않던 단호한 W3C 도 XHTML 2.0을 포기하고 2009년 10월, WHATWG 를 인정하였으며, 그들과 방향성을 공유하기 시작했다.
그리고, "HTML 5" 라는 이름을 가지고 새로운 HTML 을 디자인하기 시작했다.

HTML 의 한계
HTML, 참... 오랜 기간동안 사용된 언어임에 틀림없다.

그리고 HTML 4 에 대한 그때의 지식으로 오늘날까지도 HTML 을 읽고 있는 것을 보면 변화 없이 멈추어버린 언어라고 생각이 될 수도 있겠지만 HTML 의 버전업이 없다고 웹이 발전하지 않았다는 말은 아닐 것이다.
본래 HTML 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의 목적은 인터넷을 통해 문서를 보기 위함이었다.
자신이 가지고 있는 문서들을 웹을 통해서 볼 수 있도록 문서 형태로 표현할 수 있는  그 수단? Language가 필요했다.

Dos 의 640K 메모리 장벽이 그러했고, Y2K 밀레니엄 버그가 그러했듯이, HTML 또한 그 당시에는 지금의 웹을 상상도 할 수 없었으리라 생각된다.
단순히 인터넷을 통해 문서를 보기 원했던 것을 뛰어 넘어, 화려하고 인터랙티브한 화면 흐름과 멀티미디어, 예측할 수 없는 사용자들의 요구사항들을 충족시키기 위해 우리들은 HTML 에 갖가지 기술들을 만들어 내고, 포함시키고, 또 그러한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사용자들에게 "OK" 버튼을 눌러야만 사용할 수 있다는 협박으로 클릭을 강요하고, 언제, 어떻게 일어날지도 모르는 재앙에 따르는 책임을 사용자들에게 전가시켜왔다.

웹은 그렇게 HTML 버전의 발전은 없었지만 HTML 의 한계를 벗어나기위한 방향으로 발전?되어 왔다.
하지만 그렇게 한계를 벗어나기 위한 발전이 반복되면서 한계의 극복은 더욱 불완전한 웹환경으로 몰아가기 시작했다.(너무 장황한거 아녀? ㅡㅡ' 어여 영웅이 나타나야 할 것 같은...)

세상은 이런 불완전함을 깨뜨리고 순수하고 완전한 존재를 원하게 되었다.

그래서 나타난 것.
"HTML 5" 다.


HTML 5 의 등장

그렇게 HTML 은 모든 불완전함을 "순수"라는 이름으로 깨뜨리기 위해 탄생하게 되었다.
HTML 의 역사를 살펴봐서 알수 있듯이 기존의 HTML 은 단순 Markup Language 로서 한계가 명확했으며,
그런 HTML 의 한계는 HTML 5 의 등장으로 기존에 가졌던 HTML 의 기능적 한계를 커버할 수 있다.
발전된 CSS3, JavaScript API 를 통한 기능의 확장과 결합을 통해서 기존의 Markup language 이상의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.
HTML 의 한계로 인해서 유행처럼 번졌던 플러그인과 엑티브엑스 컨트롤의 문제들로 인해 웹은 순수한 HTML만으로는 표현이 불가능한, 너무도 많은? 외부기술에 의존하게 되었다.
이로 인해 웹의 접근성은 현저하게 떨어지는 상황이 되었고 HTML 5 의 등장은 플러그인과 엑티브엑스기술에서 웹을 해방?시키고 웹의 접근성과 상호운영성 또한 높이게 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.
JavaScript API 를 이용한 HTML 의 확장은 서버의 부하를 줄이고 그 부하를 클라이언트와 나눔과 함께 Application으로써의 웹의활용도를 극대화 시킬것이다.

그 결과, HTML 5 는 웹에서 플래쉬, 실버라이트와 같은 플러그인들의 사용을 줄일 것이다.(플러그인의 사용을 아예 없애지는 못할것이라 생각한다. 사용량을 0 - Zero로 만들려 하지도 않을 것이고. 그러한 플러그인은 플러그인이 반드시 필요한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할 것이라 생각한다.)
플러그인과 엑티브엑스의 설치로 인한 취약해진 보안도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.
순수한 웹환경은 현재의 Device 는 물론이고 아직 세상에 있지도 않는, 미래에 나오게될 Device 들의 플랫폼이 될 것이다.
마이크로소프트, 구글을 위시한 기업들이 각 사의 브라우져를 Web OS 로서의 기반 플랫폼으로 구성하고 있고, 각 사들의 서비스들을 HTML 5로 제작하여 차세대 Web 환경에서의 주도권을 갖기위해 노력하고 있다. 
현재 HTML 5 의 표준이 확정되지도 않은 상황인데도 말이다...


어떤가?
HTML 5 를 시작해야하는 이유가 이 정도면 충분한가? (저한테 자문하는 거예요... ^^')



HTML 5 의 디자인 원칙


다음은 HTML 5 은 이러한 디자인 원칙을 가지고 만들어지고 있다고 한다.
  • 호환성
  • 컨텐츠의 호환성
  • 이전 브라우저와의 호환성
  • 기능의 재사용
  • 이용 방법의 호환성
  • 혁신보다는 발전을 우선함
  • 실용성
  • 상호 운영성
  • 보편적 접근성
(참고: http://www.jopenbusiness.com/mediawiki/index.php/HTML5#HTML5_.ED.91.9C.EC.A4.80.ED.99.94_.EC.9D.BC.EC.A0.95)


위 내용들을 간략하게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.

컨텐츠의 호환성 : HTML 5 이전 버전으로 제작한 컨텐츠가 완벽히 정상 작동하리라고는 생각하진 않지만 문제없이 이용가능해야한다.
이전 브라우저와의 호환성 : 말 그대로 HTML 5 가 지원되지 않는 이전 버전의 브라우저에서도 이용가능해야 한다.
기능의 재사용 : 이전까지는 각 브라우저 사들이 각자 브라우져에 구현해 놓은 서로다른 기능들을 HTML 5 라는 이름아래 공통된 사양으로 책정하여 브라우저들간의 호환성을 가지게 한다.
이용방법의 호환성 : 기존에 사용하던 HTML Tag 의 사용법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한다.
혁신보다는 발전을 우선함 : HTML 5  이라는 Version UP 이 새로운 MarkUP Language 를 구현하는 것이 아닌 기존에 존재하던 HTML 을 개량한다.

실용성 : W3C 가 진행하던 이상적인 MarkUp Language 인 XHTML 2.0 와 같은 HTML 을 제작하는 것이 아닌 웹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것들을 중점적으로 진행해야한다.
상호운영성 : HTML 5 를 적용한 브라우저라면 동일하게 동작해야한다.
보편적 접근성 : 컨텐츠의 소비자가 기계(Device, Search Engine) 와 모든 사람들(장애자를 포함한) 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.

http://html5test.com/index.html


HTML5 표준화 일정


다음은 HTML 5 표준화 일정이다.
  • 2006.06 : 웹 하이퍼텍스트 워킹그룹(WHATWG) 출범
  • Web Form 2.0, Web Applications 1.0
  • 2007.03 : 새로운 HTML 워킹 그룹 생성
  • 2009.10 : W3C에서 XHTML 전환 실패를 인정함
  • 2011.05 : HTML5 최종 초안 (Last Call Working Draft)
  • 2012.Q2 : HTML5 후보 표준안 (Candidate Recommendation) - 2개 이상의 브라우저에서 테스트 완료
  • 2014.Q1 : HTML5 제안 표준안 (Proposed Recommendation) - 브라우저 업체의 피드백 반영
  • 2014.Q2 : HTML5 최종 표준안 (Recommendation)
(참고: http://www.jopenbusiness.com/mediawiki/index.php/HTML5#HTML5_.ED.91.9C.EC.A4.80.ED.99.94_.EC.9D.BC.EC.A0.95)


(기분좋게하는 소식인지는 몰라도... 최종초안 결정이... 이번달이네... ^^
일정은 지연될것이다 라고 말들 하는데... 그래도 기대해 보자... ^^)




아... 참 두서없이 길게도 적었다... (제 글의 특징입니다. ㅡㅡ')
HTML 5 에 참고할 만한 사이트 들은 차츰차츰
이 페이지에 추가하도록 해야겠다.
그래야... 나 자신이 또 들어와 볼테니... ^^;


있을실지 모를 제 글을 보시는 분들...
두서없는 긴글 보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.

다음
HTML 4 Vs HTML 5 에서 뵙겠습니다.

행복한 고수되십시요...



woojja ))*
\\\\\\\\\\\\\\\\\\\\\\\\\\\\\\\\\





'Web > HTML 5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HTML 5] 4. Sementic Element (1)  (0) 2011.05.29
[HTML 5] 2. HTML4 vs HTML5 (1)  (0) 2011.05.14
[HTML 5] 3. HTML4 vs HTML5 (2)  (0) 2011.05.11
[HTML 5] 1. HTML 5 의 개요  (2) 2011.05.09
[HTML 5] HTML 5 is... (2)  (2) 2011.05.08
[HTML 5] HTML 5 is ...  (0) 2011.05.04
Posted by woojja